본문 바로가기

정보창고/주식정보

공매도란 무엇인가(차입공매도&무차입공매도)

반응형

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요즘 코로나로 인해 암호화폐와 주식이 한참 뜨겁게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주식에는 많은 용어들이 있고 그렇지만 그중 하나인 공매도가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르는등 인기검색어에 오르고 있는 공매도에 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주식시장에서 공매도란 향후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의 주식을 빌리고 매도한 뒤 실제 주가가 하락할 경우 싼값에 다시 되사들여(쇼트커버링) 빌린 주식을 갚음으로써 차익을 얻는 매매기법입니다. 예를 들어 A 종목 주가가 1만 원이고 주가 하락이 예상될 경우 A 종목을 가지고 있지 않음에도 공매도 주문을 걸은 후 실제 주가가 구매하였던 가격보다 하락하였을 경우 다시 사들여서 시세차익을 내는 것으로 공매도는 하락장에서 수익을 내는 투자기법입니다.


주식 공매도는 특정 주식의 가격이 단기적으로 과도하게 상승할 경우, 매도 주문을 증가시켜 주가를 정상 수준으로 되돌리는 등 증권시장의 유동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고, 반면 주식 공매도는 증권시장에서 시세조종과 채무불이행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 경우 주식을 공매도한 후 투자자는 주가 하락을 유도하기 위하여 부정적 소문을 유포하거나 관계자는 부정적 기업 보고서를 작성할 경우가 있으며, 뿐만 아닌 투자자의 예상과 다르게 주식을 공매도한 후 주가가 급등하면 손실 부담이 증가해 주식을 제때 돌려주지 못하는 결제불이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도 합니다.

 

 


말 그대로'공'매도로 없는 것을 판다라는 뜻에 공매도는 주식이나 채권을 가지고 있지 않는 상태에서 매도 주문을 내는 것을 말하며, 있지 않은 주식이나 채권을 판매한 후 결제일이 돌아오는 3일 안에 해당 주식이나 채권을 구해서 매입자에게 돌려주면 되기에, 약세장이 예상될 경우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자자가 활용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반대로 공매도는 주가 하락 시에는 시세차익을 낼 수 있지만, 반대로 주가가 상승하게 될 경우 공매도한 투자자의 경우 손해를 보게 되며, 주식을 확보하지 못해 결제일에 주식을 입고하지 못하면 결제불이행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공매도는 합리적인 주가형성에 기여하나 증시 변동성을 키우며 불공정거래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비판을 듣고 있다고도 합니다. 하락장에서 공매도가 늘어나면 낙폭이 확대되는 원인이 되지만 반등 시에는 단기 급등 요인 작용을 하기도 하며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공매도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가 거래대금의 99%를 차지하여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비판도 제기되어 왔다고 합니다.

 



그러는 한편 2020년 3월 16일 금융당국은 이날부터 유가증권(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시장 상장종목에 대하여 6개월간 공매도를 금지하였다고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우려로 증시 급락세가 이어진 데에 따른 조치라고 합니다.


차입 공매도와 & 무차입 공매도
공매도는 차입(돈이나, 물건 등을 외부에서 빌려 들임)이 확정된 타인의 주식, 채권 등 유가증권을 빌려 매도하는 차입 공매도와 현재 유가증권을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파는 무차입 공매도로 구분된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기관투자자의 차입 공매도는 1996년 9월 외국인 투자자의 차입 공매도는 1998년 7월부터 각각 허용되었으나, 무차입 공매도는 2000년 4월 공매도한 주식이 결제되지 않은 사태가 발생하며 금지되어 오고 있다고 합니다.

반응형